NEWS

인류의 번영에 이바지하는 제품이
친환경적으로 생산될 수 있도록 기여합니다.

"중국 못 이겨" LG화학 '눈물'…결국 공장 문 닫는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조회 113회 작성일 24-03-14 14:12

본문

中 증설 러시에 '한계 공장' 닫는 LG화학
"생산보다 수입이 더 싸"

韓 석유화학 사업 재편 가속페달
LG화학, 여수 SM공장 이달 멈춰
NCC 2공장 매각 이어 체질 개선

"범용 제품, 가격으론 中 못 이겨
배터리 소재 등 새 먹거리 집중"
국내 1위 석유화학 기업인 LG화학이 각종 석유화학 제품을 제조할 때 두루 쓰이는 스티렌모노머(SM) 공장 가동을 이달 말 중단한다. 또 다른 범용 제품인 에틸렌옥시드(EO), 에틸렌글리콜(EG) 생산을 포기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은 앞서 전남 여수 NCC 2공장 지분 매각에 나서는 등 중국의 저가공세에 밀려 경쟁력을 잃은 사업부 정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업계에선 ‘중국발(發) 증설 러시’가 부른 글로벌 공급 과잉으로 인해 국내 석유화학 산업 구조조정이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자체 생산보다 사오는 게 저렴해”

사진=LG화학
사진=LG화학 12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현재 가동 중인 여수 SM공장(연 15만t) 생산 라인을 이달 말 세우기로 했다. 지난해 1개 라인 가동을 중단한 데 이어 나머지 1개 라인도 멈춰 세우기로 한 것이다. LG화학은 이 공장에서 일하는 40여 명을 다른 공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해 6월 충남 대산 SM공장(연 50만t)을 철거한 만큼 SM 생산을 완전 중단하는 셈이다. 합성수지(ABS) 합성고무(SBR) 제조에 쓰이는 필수원료인 SM은 중국 기업들의 증설로 가격이 폭락한 대표 제품으로 꼽힌다.
[단독] "중국 못 이겨" LG화학 '눈물'…결국 공장 문 닫는다이미지 크게보기
LG화학은 대산공장의 EO 및 EG 생산을 접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멘트·세제(EO)와 폴리에스테르 섬유·필름·부동액(EG) 등을 만들 때 들어가는 이들 소재 역시 최근 몇 년간 가격이 떨어지면서 수지 타산을 맞출 수 없었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롯데케미칼도 지난해 중국 EO 생산공장 지분을 중국 기업에 팔았다.업계 관계자는 “LG화학이 합성수지 중 하나인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 공장 가동률을 떨어뜨린 것이나 충북 청주·오창의 정보기술(IT) 필름 공장을 중국 기업에 매각한 것도 마찬가지 이유”라며 “공장을 돌릴수록 손해가 나는 만큼 직접 생산하기보다 밖에서 사오는 게 낫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석유화학 기업도 잔뜩 몸을 움츠리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스판덱스 원료 사업인 부탄다이올(BDO) 사업 진출을 검토했다가 투자를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중국 기업들이 생산을 늘리면서 ‘공급 과잉’ 시장이 됐기 때문이다.

스페셜티에 사활 거는 韓

중국 기업의 ‘저가 공습’으로 국내 석유화학 기업의 공장 가동률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2020년만 해도 에틸렌과 합성수지 공장 가동률은 90%를 웃돌았지만, 지난해엔 70%대 초반으로 떨어졌다. ‘가동률 70%’는 석유화학업계의 ‘손익 분기 마지노선’으로 불린다. LG화학이 지난해부터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에 속도를 내는 이유다. 공급 과잉에 시달리는 범용 제품으론 이 수치를 지킬 수 없는 만큼 아직 중국과 기술 격차가 있는 고부가가치 제품에 집중하기로 한 것이다. 그렇게 LG화학이 찾은 성장동력이 △친환경 △배터리 소재 △제약바이오다. 범용 제품을 판 돈을 여기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 등은 고부가합성수지(ABS), 폴리카보네이트(PC) 등 자동차, 가전, 스마트폰 등에 쓰이는 ‘스페셜티’ 사업에 힘을 주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단기적으로는 중국의 저가공세로 국내 석유화학 산업 전체가 위태로워졌지만, 위기를 기회 삼아 사업 재편에 성공하면 향후 더 큰 시장을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규/김우섭 기자 khk@hankyung.com
  • 기사 스크랩
  • 공유
  • 프린트
브릿지켐 대표자 : 김용섭 사업자등록번호 : 220-87-05274 대표전화 : 02-584-3791 FAX : 02-584-3795 E-Mail : bridgechem@bridgechem.co.kr 주소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47길 12 교화빌딩 5층
Copyright © 2021 브릿지켐. All rights reserved.Designed By ADS&SOFT.